참고로........이 글은 철저히 개인적인 취향에서 주저리주저리 써본 일종의 잡설입니다.
태클-_-은 이메일이나 게시판으로 문의 바랍니다아.....



유니크한 디자인-_-의 프랑스 장갑함(군함)....들

프랑스 함선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배경이라면 , 쓰시마 해전에 관한 자료들을
찾아 보면서부터 시작되는데.....잘 아시다시피 구 일본의 제국해군은 그 창설 초기
부터 영국 해군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것이 사실이고 그 함선들의 대부분이 영국에서
발주된 것으로써 이런 현상은 이후 공고급 순양전함의 자체 건조분(히에이, 하루나,
기리시마)때 까지도 확실히 영국해군의 함선 디자인의 영향을 많이 받았더랬지요

자아...그럼 쓰시마 해전에서 연합함대와 (당시까지는) 사상 최대의 함대전을 벌인
러시아 해군의 함정들은 어떠한 형태였던가?
당시의 러시아 함선들의 주된 형태들의 특징이라면 , 쓰시마 해전당시 주력전함
이었던 4척의 보로디노급 전함은 양 현측이 마치 미끄럼틀-_-같은 형태로 해면쪽으로
경사져 있던 것이 특징이라고 생각됩니다....이런 디자인의 형태가 도대체 어떤 연유로
나오게 되었던 것인지...........자료를 좀 뒤져-_- 본 결과 , 보로디노급의 건조 이전에
건조되었던 쩨자레비치급의 디자인에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이고 , 이는 1891년의
프랑스 - 러시아간의 상호동맹 이후로 프랑스해군의 함선 설계에 대한 아이디어가 상당수
러시아쪽에 넘어가서 건조된 형태이고 , 이는 프랑스의 전노급전함 "Bouvet"의 디자인
과 "쩨자레비치"의 디자인이 많은 유사성을 보인다는 것을 보아서도 알 수 있지 않은가
합니다...(개인적 가설임다-_-)


      
제정 러시아 해군의 전함 "쩨자레비치" - 러일전쟁당시 마카로프
            제독의 기함으로도 유명-_-;


          
프랑스 해군 전함 St Luis 잘못보면 쩨자레비치와 붕어빵-_-

보시다 시피 양 현측의 경사면과 부포 ,프랑스 해군 특유의 밀리터리 마스트-_-
(밀리터리 마스트에 대해서는 좀 뒤에 설명-_-) 상당히 흡사한 디자인이죠..


자아........일단 여기에서 저와 프랑스 군함의 첫 번째 인연이 시작되었었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프랑스 군함은 상당히 유니크하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가지고
........있구나" - 란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전함 리슐리외

사실....첫 번째로 프랑스 군함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특유의 우아한 실루엣으로
유명-_-한 프랑스  전함 리슐리외/덩케르트 급의 전함 들입니다..어릴 때 1/350스케일의
"전함 비스마르크"- 의 프라모델을 만들면서 커진 전함에 대한 관심이 ,  당시에도
집안에 이리저리 굴러다니던 "세계 유명 전투기" , "세계의 함선 " 등등의 어린이용 학습
카탈로그 책에서 동 시대의 전함들에 대한 그림을 이리저리 찾아보곤 하던 때에서부터
시작되는데에......




상당히 유명한 리슐리외의 사진인데..우선은 늘씬하게 뻗은 바디라인이 잘 드러나는
아름다운 실루엣입니다만....우선...전방에 집중된 4연장 포탑 두 개.......이 이 사진을
처음 봤을 때는 설마 4연장 포탑이란 것이 과연 전함에 장비 될 수 있는것-_-인지?

그리고 사진의 앵글이 애매한 각도인지라-_- 후부의 주포탑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인데
그렇지만.....설마...선미에 주포탑이 없는 (근대)전함이 없으니......역시 뒤에는 포탑이
있겠지........라, 생각했었습니다..그럼...사진이 가려진 것일까-_-?

당시에는 이 의문을 해결할 수는 없었지만. 이후, 리슐리외의 도면을 입수하여 잘못 알았던
상식을 바로잡을 수는 있었더랍니다.....(도면 - Worship 1.com.에서 업어-_-옴)


      보시다시피 후방에는 주포가 없었-_-;습니다


※ 이후 잘못 알고 있었던 것을 바로잡았던 계기는「타임 라이프 제2차 세계대전사」
    의 북아프리카전선의 내용이 나와있는 권이었던걸로 기억됩니다 카사블랑카에서
    대파당한 장 ·바르의 사진 이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그리고, 4연장 포탑에
    관해서는, P·웨일즈가 4연장포탑을 장비한 것을 알고는 어릴 때  상당히 놀랐었던
    기억-_-이 있네요. 이렇게 유명한 군함이 그런 무식한 디자인의 포탑-_-을 장비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죠. 항상 균형잡힌 형태의 영국 군함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어린 시절에는 상당한 충격-_-;;

자....그리고
인연의 전함 리슐리외-급에는 또 고개를 갸웃거리게-_- 하는 디자인이 숨어
있었습니다. 바로 연돌 부위인데. 이 클래스의 연돌은, 배연의 역류를 방지하기 위해서,
연돌부의 상부 구조물이  후방으로 약45도 정도 독특한 형태로 꺽여 있습니다..

물론 의도하는 바는 매우 좋다는 것을 충분히 알겠지만 프랑스만의 유니크한-_-디자인인
것인지 , 왜 연돌을 그런
당돌한-_-; 디자인으로 하는 것일까, 물론, 야마토의 연돌도 후방
으로 경사를 이루는 형태이고, 확실히 이런 구조는 배연의 역류를 방지한다는 측면에서
본다면 , 후방으로 연돌의 배연부를 향하게 하는 것이 나쁘다고는 생각하진 않지만
리슐리외의 연돌은 연돌의 중앙부를 뚫어 후방으로의 배출구를 낸 형태로써 . 좋게 말하면
참신하지만 쥔장의 눈에는 너무
튀는 구조를 자랑하기 위함으로 보인다...........는 것이네요

  jbartfunnel.jpg
    
리슐리외급의 연돌...중앙부를 뚫어 후방으로 배출구를 빼낸 듯한 특이-_-한 형태

잠시.......연돌에 대해 얘기가 나와서 잠깐-_-언급하는 것인데. 더 엽기적인-_-연돌 모양
으로는 구 소련 해군의 전함 "마라"(Marat)급 전함이 있는데. 물론 이 전함은 밀리터리에
조금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루프트바페의 전차 킬러로 유명한 한스 울리히 루델이
격침시킨 전함으로 더 유명하겠습니다만.......뭐...하튼....이 급의 전함들의 연돌형태 또한
엽기적-_-;입니다. 한번들 보시길..
             
   
marat.jpg
             
소련 전함 "마라" 동형함으로는 Oktyabriskaya Revolutsiy...(헉헉-_-;)..가 있음
                개인적으로는 최악-_-의 센스로 디자인된 전함이라 생각.

으음.........잠시 이야기가 딴데로 빠진 듯한-_-;;;;;;;;;;;;;;


        
엽기?프랑스 전노급(Pre-Dreadnaught) 전함?!-_-;)

이후.......다시금 프랑스 군함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라면 ,
미야자키 하야오의
"잡상노트".에서 였습니다...
애니메이션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잘 아실지도 모르겠네요...
미야자키 하야오는 우리나라에서는 최근에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 "천공의 성
라퓨타", "붉은 돼지" 등의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등등으로 잘 알려진 유명한
사람입니다만.개인적으로는 어릴 때 재밋게 봤던 " 미래소년 코난"-이 더...기억이*_*;;
아아....또 이야기가 딴데로..-_-;~

또 미야자키 하야오는 대단한 밀리터리 매니아로도 알려져 있는데 
 본인의 취향이
확연히-_-드러나는 각종 밀리터리 일러스트들을 소개한 "잡상노트" 또한 상당히
유명합니다....언제인지는 기억이 잘 안납-_-니다만...청일전쟁시 북양함대의 장갑함
정원·진원의 일러스트 를 그린 회에,
" 19세기 말의 군함이라면 프랑스가 최고이다!!! "
-라고 말하는 (취향이 확연하게-_-;드러나는)코멘트와, 미야자키씨가 좋아하는 다포탑
악역 장갑함의 일러스트가 실려있던 기억이 납니다....그려-_-.;.  

으음~へ(*_*へ) 당시의 프랑스 장갑함이란 과연 어떤 것이었을까!!! 라고 두근두근 궁금
했었던 기억이 있었고, 그  
"최고" 인 프랑스 장갑함에 대한 관심은, 최근 영국의 인빈시블급
이전의 , 즉 순양전함의 아버지뻘이라  할 수 있는 장갑순양함에 흥미를 가지게되고 나서부터
다시 이것저것...찾아보게 되었습니다.

최초에 손에 넣은 것이 영국의 장갑함의 기사(자료)였고, 거기에는 영국의 장갑함은 프랑스의
그것에 대항해 건조되었다,- 고 써 있었더랍니다. (장갑함 관련 내용-_-입지요)이것에서부터
당시의 프랑스 함선을 보고 싶게 된 나는, Warship 1 . com 등등을 찾아다녔고. 그래서 찾아낸
장갑함 / 장갑순양함 시대의 프랑스 함선의 사진들인데.....그 중에는 6개의 연돌이 장비된-_-
장갑 순양함 왈덱·루소와  5개의 연돌장비의 준 노급전함 Vergniaud의 사진등등이 있었더랬지요.

wrousseau.jpg  condorcet.jpg
장갑순양함 Waldeck Rousseau-_-                                                      Condorcet : Vergniaud의 동형함-_-


이미 이 굴뚝의 수에서부터 심상-_-치 않지만..., 건현의 낮은 영국,미국,일본의 군함을
보아서 익숙한 눈에는 불필요하게 위압적으로 보입니다만... 높은 건현과, 그 위에
벨런스가 좀 않맞-_-는 듯한 현측 포탑군, 이것들의 디자인들에 대한 인상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위화감」이라는 느낌-_-이....들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영 , 미 , 일의 함선 스타일에 익숙해져 버린 편견일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기묘한
디자인 인것은 사실이네요. 이 디자인이 가지는 위화감은, 「미래소년 코난」에 나오는
바라큐더호의 느낌과-_- 비슷-_-한 , 바로 미야자키 하야오의 그 디자인-_-;....입니다.


으음....쓰다 보니 너무 까대기만 하는 것 같은 논조-_-;가 , 이후 짬짬히 틈을 내어 찾아본 자료들이
하나 하나 늘어날수록 ,  적어도 1890년대 이후 표준형 전함의 모델이 된 영국의 "로열 서브린 " 급
전함의 모습에서 형태적인 변화가 그다지 크지 않았던 영국 함선에 비하여 나름데로 프랑스적인(?)
미적 감각을 발휘한-_-것인지 , (좋게말하면) 유니크하고 독특한 디자인의 함선들의 역사가 꽤나 오래
전부터인 - 장갑함의 시대 -부터 시작되었다고 생각하니....그럭 저럭 프랑스 함선에 대해 가졌던 어떤
반감(?)^^;; 같은 것도 어느 정도 사라지게 되었더랍니다...

.....이번에는 역시나 독특한 디자인의 (역시 장갑함 시대의) 프랑스 전함 몇 척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가볼까... 합니다..바로 프랑스 해군의 전노급전함 Jeauréguiberry-로써(-_-불어의 발음은...)
예전에 홈페이지의 book~란에 (간단한)소개를 올린 바 있는, 시바 료타로의「언덕 위의 구름」에서
읽어 보았던 대목중 상당히 궁금하게 생각되는 내용이 있는데........

「 프랑스의 구식 전함 등에는, 단장 주포를 능형으로 배치한 것도 있지만 ……」

이라고 말하는 아키야마 중좌(쓰시마 해전시 일본연합함대의 선임 작전참모..)의 기술이 나타난 대목입니다만,
과연....이
"능형"의 배치란 , 어떤 모습일지....여러번 생각해 보았지만 , 미해결이었던 의문을
해결해 준 한 장의 자료라고 말하면 되지 않을 까.....싶습니다...
(덧붙여 얘기하면.....개인적으로 이 소설은 역자분이 군사적인 지식이 조금 부족하신 듯-_- 합니다
절대 공부 부족-_-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이 말을 간단히 해설한다면. 먼저 , 단장의 주포를 함수의 최대한 전방에 대어 배치합니다. 그리고 ,
사진에서도 볼 수 있겠지만 , ※턴블 폼 형태의 선체구조의 높은 양 현측에 ※※스폰손(?) 을 마련하고,
그 위에도 주포를 장비하는 방식입니다. 쉽게 생각하자면 주포의 배치 형태가 다이아몬드 형태로 포진되는
형태...이지요.

턴블 폼 : 상갑판보다 수선하 부위로 내려올수록 넓게 퍼지는 선체형태를 말함 ,
                  앞에서 본 모습이 사다리꼴이라면 이해가 편하실 듯....한  선체 형태.

※※ 스폰손 : 현측에 설치된 반원의 발코니 같은 구조물..본 전함에서는 이곳에 단장 회전포탑이 장비 .

jguiberry.jpg
장갑 순양함 Jeauréguiberry-_-;
 
「 프랑스의 구식 전함 등에는, 단장 주포를 능형으로 배치한 것도 있지만 ……」이라던 이야기의
  의문점을 한방-_-; 풀어준 귀한(?)사진....


어떤 이유로 이런 배치를 한 것일까? 그 이유를 생각해 보자면. 우선, 이 함은, 이 시대의 함으로서는
고속(17.7 노트)이니까, 기관부에 많은 공간을 할애하고저 주포를 전후미에, 연장 포탑이 아닌 단장 포탑을
장비함으로써 스페이스를 줄인 것일까? 그렇다면 함의 중앙부 측면에 부포를 배치하지 않는 것이 기관부는
더 넓게 잡힐 것이고오......그렇다면 , 대구경의 연장 포탑을 함선에 장비시키는 것이 자신이 없었던 것일까?
또는 그것이 싫었던-_-것인가.

프랑스는 전통적으로 장갑 순양함의 주포에도 연장 포탑을 좀처럼 채용하지 않았으니까, 이런 이유일지도
모르지만서도. 또, 이 시대의 전의 시대의(1860~1870년대), 현측의 중앙부에 중포를 장비하는 중앙포곽함
스타일의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스타일의 경우, 포곽부분을 선체 좌.우현측에 장비시키는것이
많기 때문에, 그것이 스폰손의 부포로 발전합니다.

여기에 더해 , 함수와 함미에 주포를 탑재하면, 바로 이것이 능형 배치의 완성인 것이지요...아래의 사진에서는
현측에도 주포와 동일한 중포가 장비되어 있기 때문에, 함수와 함미의 주포를 연장화한 만큼의 중량이 잡히지
않는 것입니다.
 
또한, 아직 이 시대 해전의 일반적인 개념에는, 다수의 주포를 일제사격.발사하여 화망을 구상하여 그 탄착군 내의
적함을 격침시킨다......, 라고 하는 개념은 아직 없었기 때문에, 동일 구경의 주포 모두를 일점에 집중시킨다..
하는 것이 설계에서부터 그다지 비중있게 고려되지 않았습니다..좌현 주포는 좌현 함수 방향의 적함, 우현 주포는
우현 함수 방향의 적함, 이라고 하는 식으로 노리면 좋은 것이다............정도였겠지요-_-

 

뭐, 여러 가지 이유는그렇다고 쳐도 , 꽤 그로테스크한-_- 디자인인 것은 확실합니다..이러한 전함은 이 시기의
프랑스 전함 이외에는 아마도 거의 찾아보기 힘든 디자인이 아닐까.......-_- 합니다만.
그리고, 이 시대의 프랑스 전함의 특징적인장비라면, 굵은 밀리터리 마스트입니다만....................

그 옛날 트라팔가르에서 넬슨을 마스트로부터의 저격으로 넘어뜨린 쾌감을 잊을 수 없었던 것일-_-까 , 이 시기
프랑스 함선에는 유난히 밀리터리 마스트를 장비 한 모습이 많이 눈에 띄입니다....이런 것이 바로 악역의 디자인
-_-일 것이네요..
 그 후 여러 가지 입수한 각종 프랑스 전함의 사진들인데......... 조금 유감인 생각도 듭니다-_-만 .초기의 장갑함은,
아직 진기함(?) 특이함..을 자랑할 수 있을 정도의 기술력이 수반하지 않았던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magenta.jpg cmartel.jpg

Magenta(Marceau class) Charles Martel

역시...높은 건현과 특유의 밀리터리 마스트 장비의 프랑스 전함 마르세유급과 샤를 마르텔...

   
뱀다리 : 기대를 저버리지 않-_-은(?), (독특한 디자인의)프랑스 장갑 순양함

마지막으로 뱀다리로 한번 다루어본「유니크 디자인 프랑스 장갑 순양함」입니다-_-;. 역시 기대를 배반하지 않은
독특한 디자인이군요.전술의 왈덱·루소를 포함해 그것을 능가하는 기괴한-_- 함선들이이 우르르~ 있지만. 대강
이 두넘만 일단 맛베기로 소개합니다.......^^;

함체 전후에 타이트하게 장비된 주포와 밀리터리 마스트에 더해, 수선부에 마치 구두와 같이 장비되어 붙인 엄청난
충각(Ram)함수라고 하는-_-, 악몽과 같은 설계의 아미랄·샤르네. 높은 건현과 현측에 줄줄이 장비된 연장 부포탑과
엄청난 현측포문을 장비한, 초-_- 공격형 (돌격!)장갑순양함 레옹·감벳타.이제는 그만둬 줘~-_- 라고 하는 느낌입니다.
 
amcharner.jpg lgambetta.jpg

Amiral Charner 아드미랄 샤르네 Leon Gambetta 레옹 감벳타

 
덧붗여.......지극히 개인적인 사견이지만 동 시기 영국 장갑 순양함의 지극히 상식적-_-인 디자인을 한번 비교해 보시길

defence.jpg
영국 해군 장갑순양함 Defence...쭈욱 뻩은 늘씬한 선체와 벨런스의 균형....

 
덧붙여 씀
  지금까지 위에 언급한 의견과 자료들은 지극히 개인적인 사견들입니다...
     너무나 친 영국적인 발언이 일부 있다면 양해^-^를......

       
    홈페이지MAIN  

해전사 이야기 메인